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인천테크노파크-인일회계법인, 스타트업파...
인천중부소방서, 긴급구조통제단 비대면 도...
인천 남동구, 수질오염사고 대처 역량 강화...
옹진군, 장봉바다역 로컬푸드 판매장 개소

맹성규 의원 “항만으로 침입하는 붉은불개미에 대한 적극적인 예찰과 방제 필요”

등록일 2021년09월20일 16시5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뉴스카페] 맹성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국가항만시설로 침입한 붉은불개미 발견 건수가 12건인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시점별로는 2017년 1건, 2018년 5건, 2019년 2건, 2020년 1건, 2021년 3건 발견됐고, 발견장소별로는 인천항 7건, 부산항 3건, 평택항 1건, 광양항 1건 발견됐다.

 

붉은불개미는 세계자연보호연맹(IUCN)이 지정한 100대 악성 침입 외래종으로 생태계 교란과 농작물 피해를 일으킨다. 꼬리의 독침에 찔리면 심한 통증과 가려움증이 발생하며, 심할 경우 현기증과 호흡곤란 등 과민성 쇼크를 유발하기도 한다.

 

주로 항만과 공항 등 물류시설을 통해 침투하는 붉은불개미는 번식력과 환경적응력이 뛰어나 한 번 자리 잡으면 박멸이 어렵다.

 

맹성규 의원은 “붉은불개미는 주로 컨테이너를 통해 항만 등 물류시설로 침입하는 경우가 많다”며 “한 번 자리잡으면 박멸이 어려운만큼 관계당국의 적극적인 예찰과 방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홍성찬 (world6969@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