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인천 병무청, 코로나19 영향 병역판정검사 ...
인천교통공사, 제2기 대학생기자단 발대식 ...
인천교통공사, 신입사원 225명 공개 모집
인천시, 수출 중소기업 애로사항 청취를 위...

서울대공원, 멸종위기 아기 시베리아 호랑이 생생한 1년간의 발자취

물밖에선 가만있습니다!

등록일 2018년10월29일 16시32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뉴스카페]서울대공원은 지난 5월 2일 태어난 순수혈통 시베리아 호랑이 네 마리의 탄생에 대한 내용을 1년간 영상으로 기록해왔다. 동물원에서 태어난 호랑이에 대한 지속적인 영상 제작은 처음 있는 일이다.


지난 5월 멸종위기 1급의 순수혈통 시베리아 호랑이가 한꺼번에 네 마리가 태어난 경사스러운 소식은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 서울대공원에서 생생하게 찍은 ‘시베리아 호랑이 4마리 탄생기’ 영상은 유튜브에 공개된 이후 공공기관 영상으로는 이례적으로 1개월만에 100만뷰를 돌파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이 시베리아 호랑이가 태어나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쳤는지, 순수 혈통 시베리아 호랑이의 종보전을 위해 동물원에서는 어떤 노력들이 펼쳐졌는지 과연 얼마나 알고 있을까. 서울대공원에서는 호랑이의 합사부터, 탄생 장면, 출생 후 어미의 육아모습까지 고스란히 영상으로 기록하기 위해 각 방사장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1년간 중요한 순간을 놓치지 않기 위해 관심을 기울여왔다.


호랑이 부모의 합사를 위한 사육사들의 고민과 노력, 감격스러운 출산의 장면과 어미의 모성애가 느껴지는 육아 장면, 점차 야생 본능이 드러나는 아기 호랑이들의 성장 모습들이 담겨있는 영상들을 통해 종보전을 위한 서울대공원 동물원의 노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영상을 기록하기 위한 1년간, 영상 하나라도 더 담기 위해 인내심을 갖고 관찰한 서울대공원 콘텐츠 담당자 박지환 주무관은  “야생 동물이기에 모든 일상을 담는다는 것이 까다롭고 매순간 긴장해야하는 작업이었으나 1년간의 여정을 담아내고 보니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서울대공원은 향후에도 멸종위기종의 보전과 기록을 위해 다양한 영상기록을 해나갈 예정이다.

이경문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