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인천 부평소방서, 김호민 소방장 ‘제1회 ...
인천 부평구, 기후변화체험관 생태축 연결...
인천 남동구의회, 행정 최일선 동 행정복지...
인천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강력 시행

대한체육회,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입촌 및 촌외훈련 11월 재개

등록일 2020년10월22일 22시4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뉴스카페]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됨에 따라 11월부터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입촌 및 촌외 훈련을 재개한다.
 

종목별 수요조사를 통해 1차로 17개 종목 585명의 국가대표 선수단이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며, 훈련장 특성상 촌외훈련이 어려운 자전거, 수영, 체조 등 3개 종목 약 110여명의 선수는 국가대표선수촌에 입촌하게 된다.
 

선수촌 훈련 시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훈련인원 분산,  훈련 재개 전 참여인원 전원 코로나19 검사 실시,  선수촌 내 훈련 전·후 상시 방역,  개인방역물품 지급 등 중대본의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할 계획이다.
 

체육회는 선수단에게 개인별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도록 안내하고, 숙소 1인 1실 배정, 식당 등 공동 시설에 대한 이용수칙 마련 및 수시 방역 등을 실행한다. 더불어 방문객의 방문을 최소화하고, 부득이한 경우 방문객의 증상 여부를 사전에 확인하여 선수촌을 안전하게 유지할 계획이다.
 

촌외훈련 시에는 인원 분산을 위해 종목별 훈련 인원을 50인 미만으로 제한하였으며 훈련장 별 방역대책 수립을 위해 합숙훈련 방역 가이드를 배포하였다.

또한, 일일 건강상태를 유선 확인하는 등 관리를 지속하며 추후 종목별 촌외 훈련현장 방역지침 준수 여부 및 훈련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기력 저하 방지를 위하여 34개 종목 970여명 선수를 대상으로 비대면 훈련을 지원해왔다.

또한, 도쿄올림픽 연기로 인한 선수들의 사기저하 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심리 상담을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상황 하에서도 도쿄하계올림픽 준비를 꾸준히 진행하였다.

또한 선수촌 내 숙소 재정비, 훈련시설 보수공사 등을 진행하여 선수단 재입촌 시 최상의 훈련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내부단장을 마친 상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남은 도쿄하계올림픽 준비기간 동안에도 국가대표 선수단에게 최상의 훈련 환경을 제공하여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홍성찬 (world6969@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