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인천 부평구, 29일 온라인 축제‘스마트 부...
인천 서구, ‘2020년 구민상 시상식’ 개최...
부천성모, 언택트 시대 해외환자 화상 진료...
경기도융합과학교육원 ‘2020 온라인 융합...

국회 농해수위 국감, NH투자증권의 옵티머스 펀드 사태 집중 질의

등록일 2020년10월16일 21시37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뉴스카페]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위원장 이개호)는 16일 농협중앙회, 농협경제지주, 농협금융지주, 농협은행, 농협생명보험, 농협손해보험, NH투자증권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실시하여, 농협이 설립목적인 농업인의 경제적ㆍ사회적ㆍ문화적 지위를 향상시키고, 농업인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역할을 제대로 수행했는지 되짚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오늘 국정감사는 NH투자증권의 옵티머스 펀드 판매 행위에 대한 심도 있는 질의가 이어졌다.

농해수위가 옵티머스 펀드 전체 피해액(5,151억원)의 84%를 판매한 NH투자증권의 옵티머스 펀드 판매의 절차상 하자를 지적하며, 투자자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이 부실한 점을 질타한 것이다.

특히, 옵티머스 펀드의 판매 제안서가 타 펀드보다 부실함에도 불구하고 투자가 이루어진 점과 동일한 옵티머스 펀드를 판매한 한국투자증권은 7월 3일에 투자자보호조치를 내린 것에 비해 NH투자증권은 8월 25일에 유동성 공급안을 발표한 것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NH투자증권뿐만 아니라 농협중앙회 및 농협금융지주 등 농협 차원에서 관리 책임을 질 것을 요구함과 동시에 내부통제 강화에 대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또한, 국정감사에서 여야위원들은 한 목소리로 농협이 농촌과 농민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날 것을 촉구했다.

농촌 인구와 농협 조합원수는 지난 40년간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오히려 농협의 임직원 수는 증가하고 있는 점을 지적하며, “농민이 존재하지 않는 경우 농협은 존재가치가 없다”는 점을 상기할 것을 주문했다.

그 밖에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률 제고를 위한 실효적인 대책 마련과 함께,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중 농수산물 매출 비중이 낮은 지점에 대한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였다.
 

한편,  그린뉴딜의 시작을 위해 이른바 ‘탄소배출 농업’에서 ‘친환경 저탄소 친환경 농업’으로의 전환이 필요하기 때문에, 농협의 투자 대상에서 석탄산업을 재고할 것을 촉구하는 의견이 제기되었고,  식량안보가 세계적인 문제로 부각됨에 따라 우리나라 생산 농가의 안정적 판로 확보를 위하여 수입산 농산물 사용을 최소화할 것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으며,  농협중앙회 및 지주·자회사의 여성 임원 비율이 1.6%에 불과하므로, 유리천장 없는 균형 인사를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었고,  농협중앙회의 경제사업들이 당초 계획에 비하여 성과가 지나치게 낮은만큼, 실효성 있는 사업발굴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제기되었다.

홍성찬 (world6969@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