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인천 특사경, 폐기물 불법 방치 또는 투기 ...
박병석 국회의장, 페트코 드라가노프 주한...
인천교통공사, 감사결과심의위원회 운영
인천 부평소방서, 지하 전력구 긴급구조통...

한국인터넷진흥원, IoT 서비스 등 개인정보 보호 가이드라인 발간

등록일 2020년02월19일 22시27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뉴스카페]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대량의 개인정보를 자동 수집 및 활용하는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의 개인정보 침해 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자동처리 되는 개인정보 보호 가이드라인’을 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발간한 가이드라인은 IoT 기기 등으로 개인정보를 자동처리 할 경우, 개인정보 처리 단계별로 사업자가 고려해야 할 사항을 실제 사례 중심으로 서술했다. 특히 개인정보 침해 위협을 사전에 예측하고 대비하기 위해 서비스 기획 및 설계 단계부터 개인정보를 고려하는 ‘Privacy by Design’ 개념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적용했다.
 

또한 가이드라인에서는 사업자가 준수해야 할 ‘IoT 등에서 자동처리 하는 개인정보 보호 10대 수칙’을 제안했다.

 


먼저 ‘기획단계’에서는 서비스에 꼭 필요한 개인정보인지 확인, 개인정보 수집 시 법적 준수사항을 확인해야 한다.


‘설계단계’에서는 반드시 필요한 개인정보만 최소한으로 처리, 개인정보 처리단계별 적절한 안전조치 적용, 개인정보의 처리절차 및 처리방법 투명하게 공개, 정보주체가 권리 행사를 쉽게 할 수 있도록 보장, 개인정보의 제3자 제공 및 위탁 시 정보주체에게 명확히 안내, 정보주체가 서비스 해지 시 개인정보 파기 및 추가 수집 방지, 사업 종료 시 정보주체의 권리 보장 방안 등을 마련해야 한다.

 

서비스 출시 전 마지막 ‘점검단계’에서는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가 설계에 반영됐는지, 개인정보 침해 위험은 없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KISA 권현준 개인정보보호본부장은 “보편화되고 있는 홈CCTV, 스마트TV 등 IoT 기기가 대량의 개인정보를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만큼 개인정보 침해 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며, “이번 가이드라인이 IoT 서비스의 설계·기획 단계에서부터 사업자가 개인정보 보호를 고려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동처리 되는 개인정보 보호 가이드라인’은 개인정보 보호 종합포털 누리집 자료마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성찬 (world6969@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