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인천중부소방서, 태양광 점등형 소화전 위...
인천 계양구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우리, ...
대한체육회, 체육계열 학교 및 학교운동부 ...
인천 동구 ‘방구석 콘서트’개최… 구 유...

행정안전부, 아산·진천 임시생활시설 퇴소, 이후 안전관리에도 만전

등록일 2020년02월14일 23시19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뉴스카페]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아산·진천 임시생활시설에 머물고 있는 재외국민 등 700명이 오는 15일과 16일, 2차례에 걸쳐 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차 전세기로 입국(지난 1월31일)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은 15일 퇴소하고, 2차 전세기로 입국(지난 2월1일)하여 아산에서 생활하고 있는 334명(국내 거주 보호자 1명 포함)은 16일 퇴소한다.


코로나19가 아직 진행 중인 점을 감안하여 자가용을 이용한 개별 귀가는 불가하고 미리 준비된 버스를 이용하게 된다.


퇴소 후에는 개인별 여건에 따라 자택, 친척집, 숙박업소 등에 자비로 머무를 예정이며, 정부는 숙박업소와 임대주택에 대한 정보와 생계비·일자리 등 긴급 생계지원제도에 대해 안내할 계획이다.


진영 장관은 15일과 16일 양일간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을 직접 방문하여 퇴소하는 재외국민들에게 축하 인사를 전하고 정부합동지원단 및 현장대책본부 직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퇴소행사는 방송으로 귀가 축하 인사를 전하고 그간 함께 생활했던 정부합동지원단 직원들과 작별인사를 나눈 뒤, 버스로 이동하면 지역 주민들이 인재개발원 정문에서 환송할 예정이다.


퇴소하는 재외국민들의 안전과 사후관리 대책도 마련한다.


퇴소 이후에는 위험 증상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지만 만약의 경우에  대비하여 자치단체에서 2~3회 전화통화 등 추가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아울러, 임시생활시설 퇴소가 완료되면 지역 주민과 시설 사용에 영향이 없도록 기관별*로 소독과 방역을 철저히 할 계획이다.


시설 내 모든 폐기물은 의료폐기물로 수거하여 소각 처리하고, 정부합동지원단 감독 하에 세탁물, 청소 등 환경정비를 실시한다.


진영 장관은 “우한에서 오신 재외국민들을 따뜻하게 맞아 주신 지역 주민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며, “재외국민들이 일상으로 안전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퇴소 이후 안전관리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성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