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인천 영종국제도시에 앱으로 호출하는 실시...
경기도교육청, 독도디지털콘텐츠 개발해 학...
동행복권, 로또6/45 934회 1등 57억6,577만...
박병석 국회의장, 에릭 테오 주한싱가포르...

인천 중구청 관급공사현장 배짱 공사 ‘주민들 한 숨 만~’ "누들플랫폼공사현장 행정관리 절실

등록일 2019년03월19일 16시3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인천 중구가 원도심을 인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육성한다며 ‘누들플랫폼공사현장이 고지도 없이 주민들의 통행을 막는등 불편을 야기시키고 있어 주민 불만이 팽창하고 있다.

 

누들플랫폼은 총공사비 44억 9,500만원으로 관동2가 3-1번지 일원에 “누들의 역사와 누들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건축공사로 ‘누들전시관’ 지역별 누들음식을 맛볼 수 있는 ‘누들음식점’ 등과 지난1950∼60년대 거리와 골목길을 재현시켜 볼 거리, 먹을 거리를 제공하며, 지상3층, 연면적 2,520.37㎡ 규모로 오는2019년 8월 개관예정으로 조성 중에 있다.

 

중구청은 누들플랫폼 조성으로 “원도심 관광벨트를 구축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정책과 사업을 추진할거란” 야심찬 계획을 세우고 있다.

 

그런데 공사를 진행하면서  고지도 없이 차도를 막고 , 공사현장 장비들을 쌓아 보행과 차량 방해를 주고 있는가 하면 주민들에게 미리고지도 하지 않고 하루종일 양방통행을 가로막고 공사현장 중장비 작업공사를 강행하는 배짱 행위에 주민이 불만을 토로하자 멱살을 잡아 112 신고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주민40대 A모씨는 주민들의 양해도 없이 도로를 점용하고 집에 들어 가지 못하게 하는 경우가 무슨 경우냐며 공사자들에게 항의하던 중 시비가 발생했다고 말하고  60대 B모 어르신은 가족 중 병원에 다녀와야 하는데 공사차량들이 통행을 방해하고 있다며 항의했다.

 

지난 16일도 참다 못한 주민A모씨가 길을 막고 공사를 하면서 통행을 방해한 건설현장에서 불만을 말하자 멱살잡이를 당해 신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동한 경찰이 조회를 한 과정에서 시공사는 도로점용허가를 받지 않고 불법으로 도로를 막고 수 일동안 작업을 한 것으로 들어났으며 지역 주민들의 동의나 협조도 받지 않고 도로를 막고 공사를 강행해 주민들의 불만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화가난 주민들은 현수막을 걸고 관급공사는 불법으로 도로를 막고 공사진행을 강행해도 되는 것 이냐며 지역 구의원들이 지역민들의 불편을 모르는 척 방조하고 있다며 구의원들에게 일 좀하라고 질책한다.

 

또 주민G(70세)모씨는 관급공사는 주민들을 무시하고 공사를 강행해도 되는것이냐며 도로를 막고 통행에 불편을 주는 공사를 해야 할 경우 최소한 주민들에게 양해를 구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한다.

 

홍성찬 (world6969@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